김기자의 나불나불





5월 28일 네이버와 다음카카오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포털 뉴스 제휴 서비스에 대한 변경을 발표했습니다.


지금까지 두 회사는 뉴스 편집과 제휴에 대한 공정성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했는데요. 이번 제휴 방식 변경을 통해 “언론사 스스로 정하고, 스스로 포털에 제공할 매체를 선정하라”는 ‘이이제이’ 전략을 폈습니다.


즉, 언론 유관기관들에게 평가위원회 구성을 위한 준비위원회 설립을 요구했고, 이들이 뉴스 제휴 평가위원회를 구성, 포털에 노출되는 매체를 선별한다는 겁니다.


네이버와 다음카카오는 뉴스 제휴 논란에서 벗어남과 동시에 언론사들의 압박에서도 벗어날 수 있다는 전략적 판단을 한 듯합니다. 


이날 양사가 발표한 대책을 살펴보면, <새로운 평가위원회가 독립적이고 종합적인 관점에서 ▲신규 뉴스 제휴 심사를 진행하고, ▲기존 제휴 언론사 계약해지 여부를 판단하고, ▲과도한 어뷰징 기사 및 사이비 언론 행위 등에 대한 기준을 마련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평가위원회가 포털 뉴스제휴와 관련한 언론사들의 자격 심사를 하게 되면, 양사는 심사 결과를 바탕으로 뉴스 제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합니다. (네이버 다음카카오의 뉴스 제휴 보도자료 : 네이버-다음카카오, '공개형 뉴스제휴 평가위원회' 제휴 정책 제안)


그런데 준비위원회가 구성할 평가위원회는 과연 어떤 인사들로 구성이 될지, 외부 압력은 없을지 의문이 듭니다. 사실상 평가위원회에 소속된 인사들이 양대 포털 뉴스를 콘트롤하는 것이기에 그 권한은 막강할 겁니다. 이 때문에 평가위원회에는 정치성향을 가지지 않은, 지면과 온라인 매체 관계자의 동등한 참석이 보장돼야 합니다. 지금까지 언론계를 지면 매체들이 주름잡았기에 이들 위원회도 그렇게 판이 짜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위원회가 편향될 것이란 예측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소위 말하는 메이저 매체 위주로 판이 돌아 갈 것이라는 분석인데, 그 이유도 설득력이 있습니다.



이전에 어뷰징이나 광고 수단으로 네이버 뉴스 검색을 이용한다는 비판 기사가 메이저 매체에서 기획으로 나갔고, 이들 매체는 인터넷 매체 등이 많아지면서 트래픽을 통한 광고 수익이 감소했기 때문입니다. 또 뉴스 영향력이 지면에서 온라인과 모바일, 포털을 통해 더 커지고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한마디로, 주도권을 잡아야 바뀌는 환경에서도 우위를 점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겠죠.


신생매체가 어뷰징을 많이 하고, 광고를 위한 기사를 써댄다고 하지만 제가 보기에 주요 매체들을 포함한 경제지들이 오히려 어뷰징 기사를 더 많이 쏟아내는 것처럼 보입니다. 


이들은 아예 어뷰징과 관련된 기자들이 수십명씩 있습니다. 게다가 포털은 어뷰징에 대한 제재도 이들 매체에는 관대했습니다. 지금까지 네이버와 다음카카오는 중소매체의 어뷰징에는 즉각 경고를, 또 3회 경고시 제휴 해지를 해왔습니다. 하지만 소위 메이저들은 같은 기사를 몇 개씩 쏟아내도 계약해지가 되었다는 이야길 들어본 적이 없습니다.


이런 점들을 종합해 보면 이번 네이버와 다음카카오의 뉴스 제휴 방식 변경은 힘 있는 주요 매체 위주로 포털의 재편을 위한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듭니다.


어뷰징으로 온라인 트래픽을 끌어 모은 매체들, 온라인과 포털을 기반으로 성장한 매체들이 이제 신생지나 온라인매체의 성장을 막기 위한 ‘사다리 걷어차기’ 전략과 함께 모바일 환경에서의 주도권을 쥐기 위한 ‘제2의 언론통폐합’ 시도는 아닐런지요.


언론사들의 난립과 어뷰징 문제는 반드시 해결되어야 합니다. 하지만 자신들이 하는 서비스를 서비스제공자들에게 판단해 달라고 하는 것은 문제가 있습니다. 네이버와 다음카카오가 진심으로 어뷰징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면, 실시간 검색어 등 이슈 검색어란을 폐지하고 구글처럼 검색에 의한 방식으로 뉴스를 제공해야 할 겁니다. 그렇지 않고는 어뷰징은 사라질 수 없습니다.



1